HOME > 사업단소식
 
제목
| [의대] 미생물학교실 송진원 교수, 한타바이러스가 뇌까지 감염시킬 수 있다
작성일 | 2014/07/07
조회
| 1866 글쓴이 | 관리자
 

 

한타바이러스의 잠재적 감염 타겟은 뇌?

 

한타바이러스가 뇌까지 감염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 제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송진원, 신옥 교수 연구팀은 유행성출혈열 (Hemorrhagic Fever with Renal Syndrome)을 일으키는 한타바이러스 감염 시 사람의 뇌에서 가장 흔한 세포인 사람성상세포(astrocytes)와 마우스 뇌에서 항바이러스 작용 및 염증 활성화가 유도됨을 밝혔다.

 

유행성출혈열은 쥐가 병을 옮기는 위험한 바이러스로 알려진 한타바이러스에 의해 유도되며 신부전, 출혈, 혈소판 감소증, 쇼크 등의 증상을 초래하는 감염질환으로 치사율이 국내 1-5%, 미국 30-40% 에 달하지만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이번 논문에서 연구팀은 뇌세포의 보호 기능을 담당하는 사람성상세포에 한타바이러스나 임진바이러스 감염 시 항바이러스성 물질(MxA, 인터페론)과 염증유도 사이토카인/케모카인 (IL-8) 등이 감염 후 3일째부터 증가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항바이러스성 물질이나 사이토카인/케모카인의 분비는 특정 마이크로RNA 들에 의해 발현이 조절된다는 것을 마이크로어레이 분석(microarray profiling)을 통해 증명하였다.

 

또한, 연구팀은 동물모델을 통해서도 한타바이러스 단백질이 뇌의 성상세포에 감염되어 있는 것을 확인함으로써 뇌가 한타바이러스의 새로운 감염 타겟이 될 수 있음을 제시하였다.

 

송진원 교수는 “한타바이러스가 신장, 폐 뿐 아니라 뇌까지 감염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며 “아직까지 사람의 뇌에서 한타바이러스가 분리된 경우는 없으나, 최근 유럽의 유행성 출혈열 환자 일부에서 뇌손상 관련 증상이 보고된 것으로 보아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논문은 바이러스학 분야의 잡지 바이러스면역학(Viral Immunology)의 8월호 표지논문으로 선정되었다.

 

한편, 송 교수는 2009년 비무장지대 임진강 근처에서 잡힌 식충목(食蟲目) 동물인 우수리 땃쥐(Crocidura lasiura)에서 신종 한타바이러스인 임진바이러스(Imjin virus)를 세계 최초로 발견한 연구논문 등을 발표한 바 있다.

 
출처 :  고려대학교 의료원뉴스
게재일자 : 2014-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