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업단소식
 
제목
| [의대] 제8회 아시아-오세아니아 비교내분비학회(AOSCE) 심포지엄 성료
작성일 | 2016/09/21
조회
| 2867 글쓴이 | 관리자
 

세계 내분비 연구자들과 학술 교류의 장 마련

8회 아시아-오세아니아 비교내분비학회(AOSCE) 심포지엄 성료



8회 아시아-오세아니아 비교내분비학회(The Asia and Oceania Society for Comparative Endocrinology, AOSCE 2016)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유광사홀에서 지난 20()부터 24()까지 5일 간 열렸다.

이번 행사는 학회와 고려대 의대 BK21PLUS 융합중개 의과학 사업단이 공동으로 개최했으며, 아시아, 오세아니아뿐만 아니라 미주, 유럽의 13개의 국가에서 100여명의 학자들과 국내 110여명의 학자들이 참석해 그 열기가 뜨거웠다. 또한, 고대의대의 국제적인 학술적 위상을 높임과 동시에 내분비학과 신경생물학 분야의 교류 및 공동연구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됐다.

행사는 6개의 기조강연을 포함해 12개의 심포지엄, 103개의 포스터 발표로 구성됐다. 아울러 다양한 실험동물모델에서 내분비학 및 신경생물학에 대한 최신 연구 결과들이 발표됐으며, 기초생명과학에서부터 중개의과학연구에 대한 폭넓은 발표도 이뤄졌다.

성재영 AOSCE 조직위원장의 개회를 시작으로 김효명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경진 지역조직위원회 수석고문, 카즈요시 츠즈이 학회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효명 의무부총장은 “AOSCE 학술 심포지엄은 비교내분비학의 최신 트렌드를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여러 대학들 간의 친밀감 형성 및 내분비 분야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김경진 지역조직위원회 수석고문은 "이번 학회는 13개국 내분비분야의 뛰어난 연자들이 대거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뜻 깊은 자리"라며, "해외 내분비 연구자들과의 교류를 통해 학회가 보다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즈요시 츠즈이 학회장은 다른 나라의 연구자들 간의 학술적 교류 및 친목 도모를 위해 1987년부터 격년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열리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오세아니아 비교내분비학회(AOSCE)는 내분비학 및 신경생물학 등 기초 생명과학에서부터 임상의학 중개연구 기반의 의과학 연구에 대한 발표들까지 최신 연구를 발표하고, 다양한 최신지견을 공유할 수 있는 행사다. 2년마다 주기적으로 열리 행사로서 세계 각국의 의학정보 교류에 앞장서고 있다.

 

* 출처 : 고대의료원뉴스. 2016-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