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업단소식
 
제목
| [안암]임도선 교수, ‘심장에게 말 걸기’ 출간
작성일 | 2010/03/04
조회
| 3341 글쓴이 | 관리자
 

高大 임도선 교수, ‘심장에게 말 걸기’ 출간

 

심장병과 싸워 이긴 100인의 이야기

수기작성 및 취합에만 2년 소요

 

심혈관질환의 위험성 알리는 계기이자 무절제한 생활습관에 대한 경고

 

 

  고려대 안암병원 심혈관센터 임도선(林度善, 50) 교수가 최근 ‘심장에게 말 걸기’(고려대학교출판부, 15,000원․ 348p, 사진)를 출간했다.

 

  이 책은 ▲심장을 아프게 하는 것들 ▲행복한 몸이 무너지는 시간 ▲참을게 따로있지 ▲아픔이 삶의 향기 되어 등 총 4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심장병을 극복한 100인에 대한 삶의 굴곡이 절절하게 그대로 담겨있다.

 

  또한, ‘심혈관 응급처치 방법’, ‘흡연이 심장에 치명적인 이유’, ‘가족력 이란’, ‘심혈관 질환이 의심되는 초기증상’ 등의 다양한 의학정보와 쉬운 예시 및 그림 등을 담고 있어 일반인 들이 이해하기 쉽게 구성됐다.

 

  이 책은 임 교수가 20년 이상 심장병을 치료하면서, 의사가 아닌 환자의 시각으로 심장병의 심각성을 알리고자 수년 전부터 기획됐으며, 수기작성과 취합에만 2년이 걸렸다.

 

  이 서적의 특징은 지루한 환자들의 단편적 일상을 담기보다 자신들을 병원까지 오게 만든 술, 담배, 스트레스, 기름진 음식, 가족력 등 여러 생활습관을 진솔하고 구체적으로 들려줘 심혈관계 질병 예방을 적극적으로 돕는다는 데 있다.

 

  예를 들어, ▲심장병을 만드는 식사메뉴얼 ▲악마같은 담배 천사같은 스텐트 ▲심장의 경고를 들어라 ▲감기인줄만 알았습니다 ▲과식은 위험한 행복 ▲그 애비에 그 자식 ▲참을성이 사람 잡는다 등의 다채로운 주제로 심장병의 심각성을 경고했다.

 

  한편, 저자인 임도선 교수는 “이 책은 심혈관 환자들의 자기성찰인 동시에 건강을 과신하고 무절제한 생활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보내는 조용한 경고이기도 하다”며 “설마 나는 아니겠지. 하는 예비 심혈관 환자들이 더는 늘어나질 않길 바라며 이 책을 발간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책 제목 ‘심장에게 말걸기’는 갑작스럽게 찾아온 심근경색으로 인해 심혈관 확장술을 두 차례나 받았던 환자의 수기제목에서 따왔으며, 이 책은 지금까지 돌보지 않았던 환자 자신을 비롯한 가족들을 되돌아보고, 다시 찾은 삶에 대해 감사하는 삶의 여정을 솔직담백하게 그려내 심장병 환자를 비롯한 그 가족 및 심혈관질환에 관심있는 일반인 등에게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문의 : 고려대학교 출판부 02)3290-4230

 

출처 : 고려대학교 의료원 뉴스

작성일자 : 2010-2-22